건강정보

큰 마음을 먹고 떠난 해외 여행은 설렘이 가득한데 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에 대해 주의해야 합니다.
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은 비좁은 이코노미석에서 장시간 고정된 자세로 앉아서 가능 승객들에게 주로 발생하는 질환으로,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습니다.

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은 다리에 발생한 심부정맥 혈전증을 의미합니다.
좌석이 좁은 이코노미석에 장시간 앉아있으면 다리가 붓고 아프며, 호흡 곤란 등 신체 증상이 발생할 수 있어 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이라는 별칭이 붙은 것 입니다.
좁은 공간에서 다리를 펴지 못하면 혈액순환이 잘 안됩니다. 결국 심장으로 가야 할 다리의 피가 정체되면서 응고돼 혈전'이 생기고 이것이 혈관을 막아 피가 흐르지 못해 우리 몸에 문제가 생기게 됩니다.

혈전이 폐의 혈관을 막으면 돌연사 위험이 커지고, 호흡곤란과 가슴통증이 생기며 사망에 이를 수 있습니다.
특히 비행기 내부 기압과 산소 농도는 지상의 80%에 불과하고 습도는 5%에서 15%로 낮으므로 오랜 시간 탑승하면 피의 흐름이 둔해지고 비행기 객실 내 압축된 공기가 혈액을 끈적하게 만들어 혈액이 쉽게 뭉치게 됩니다.

심부정맥 혈전증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혈액 순환이 잘 되도록 관리해야 합니다.
만일 장시간 앉아있어야한다면 발목 운동이나 스트레칭 등을 통해 종아리 근육을 반복적으로 수축시켜 혈액 순환을 촉진시키며, 자주 비행기 복도를 걸으며 혈액의 정체를 막는 것이 바람직합니다.